문 대통령, 국정원 1차장 박선원·2차장 천세영·기획조정실장 노은채 각각 내정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27일자로 임명

thumbanil 이미지 확대
좌측부터 박선원 국가정보원 제1차장, 천세영 국가정보원 제2차장, 노은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국가정보원 제1차장에 박선원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제2차장에 천세영 국가정보원 대공수사국장, 기획조정실장에 노은채 국가정보원장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내정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의 국가정보원 제1차장 등 인사를 서면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이들은 27일자로 임명된다.
박 수석은 “박선원 신임 국가정보원 제1차장은 참여정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 주상하이 총영사 등을 거쳐 현재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으로 재직 중인 대북 및 국제정치 전문가”라며 “안보 전략가로서의 식견은 물론 개혁적 마인드와 추진력을 갖추고 있어 대북 현안 해결 및 남북‧북미관계 돌파구 마련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천세영 신임 국가정보원 제2차장은 ‘92년 임용 이후 줄곧 수사업무에 매진해 온 대공 수사 전문가다. 수사업무 관련 해박한 법률적 지식과 풍부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진행 중인 대공 수사권 이관 업무를 차질없이 수행하고, 방첩ㆍ대테러 등 제2차장 소관 업무를 훌륭히 이행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은채 신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은 국정원의 과학정보‧방첩‧감사 분야 및 북한부서장 등을 두루 거쳐 국정원의 내부 상황에 정통한 인사다.

박 수석은 노 신임 실장에 대해 “국정원장 비서실장과 외교안보특보를 역임하여 국정원의 개혁 방향은 물론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가 뛰어나 기획조정실장으로서의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민주 기자 youmi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