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3세 구본규 LS엠트론 부사장, LS전선 CEO로 이동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구본규 LS전선 CEO 부사장
LS그룹 3세인 구본규 LS엠트론 부사장이 LS전선 CEO로 자리를 옮긴다.

LS그룹은 26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2022년 임원인사를 확정했다.

2019년부터 LS엠트론에서 경력을 쌓은 구본규 부사장은 이번 임원인사를 통해 4년만에 LS전선으로 자리를 옮긴다.

1979년생인 구 부사장은 미국 퍼듀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대학원에서 MBA를 마쳤다. 이후 2007년 LS전선 미국 법인에 입사했으며 2010년 LS일렉트릭으로 자리를 옮겨 글로벌전략팀 차장, 사업개발팀 부장, A&D 해외사업부장 상무 등을 거쳤다. 2019년에는 LS엠트론 경영관리 COO 전무로 이동해 이후 2020년 부사장, 2021년 대표이사 CEO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LS그룹 관계자는 “구본규 부사장이 LS엠트론의 지난 몇 년간의 부진을 털어내고 흑자로 턴어라운드 시킨 후 LS전선 CEO로 이동 및 선임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재호 LS엠트론 부사장이 구 부사장의 뒤를 이어 안정적 성장을 이어 가기 위해 LS엠트론 CEO로 선임됐다.

기존 LS전선 대표이사 CEO 사장을 맡았던 명노현 사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해상풍력, 전기차 부품 등의 사업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큰 성과를 일궜다는 평을 받아 ㈜LS CEO에 선임됐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LS #구본규 #LS전선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