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구자은號 본격 출항···지주 회장 선임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사촌간 ‘아름다운 승계’ 전통 이어가
구자홍·구자열 회장, 9년씩 회장 역임
‘에너지 대전환’ 시대 제2도약 이끌 적임자

thumbanil
구자은 LS엠트론 사업부문 회장
LS그룹이 10년만에 구자열 회장에서 구자은 LS엠트론 회장으로 수장을 교체한다.

LS그룹은 26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구자은 LS엠트론 회장을 새로운 그룹 회장으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구자열 LS회장은 내년부터 구자은 LS엠트론 회장에게 그룹 회장직을 승계하기로 결정, 경영권 이양을 놓고 다툼이 잦은 재계에서 ‘아름다운 승계’라는 LS만의 전통을 이어갔다.

이는 창업 1세대인 고 구태회 LS전선 명예회장, 고 구평회 E1 명예회장, 고 구두회 예스코 명예회장이 세웠던 공동경영 원칙에 따른 것이다. LS는 초대 회장인 구자홍 회장이 2004~2012년까지, 2대 회장인 구자열 회장이 2013~2021년까지 각각 9년간 그룹 회장직을 역임해 왔다.

구자열 회장은 향후 ㈜LS 이사회 의장으로서 그동안 현장에서 쌓은 경험과 경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LS의 글로벌 비즈니스와 신사업 발굴 등에 있어 차기 회장을 측면 지원하고 경영 멘토로서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구자은 회장은 사원으로 입사해 GS칼텍스, LG전자, LG상사, LS-Nikko동제련, LS전선, LS엠트론 등을 거치며 전자, 상사, 정유, 비철금속, 기계, 통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국내와 해외를 망라한 현장 경험을 두루 쌓았다.

2019년부터는 지주사 내 미래혁신단을 맡아 각 계열사별로 추진 중인 디지털 전환 과제를 촉진하고, 애자일 경영기법을 전파하는 등 LS그룹의 미래를 위한 변화를 이끌어 왔다.

특히 구 회장은 ESG와 친환경 흐름으로 촉발된 ‘에너지 대전환’ 시대에 LS가 주력으로 하는 전력 인프라와 종합 에너지 솔루션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LS의 제 2도약을 이끌 적임자로 꼽힌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