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상임위, 유엔 평화유지활동 역량 강화 논의”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오는 30일 판문점 견학 재개

thumbanil 이미지 확대
청와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청와대는 25일 오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우선 최근 한반도 및 주변 정세를 점검하고 최근 외교차관회담 등 한미 간 긴밀한 조율을 바탕으로 북한과의 대화를 조속히 재개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12월 7일에서 8일 열리는 유엔 평화유지활동(PKO) 분야 최고위급 회의인 ‘2021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가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되는 만큼, 이를 계기로 우리의 높아진 국제적 위상에 걸맞게 첨단기술과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유엔 평화유지활동의 역량 강화를 위해 국제사회와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참석자들은 “오는 30일 재개하는 판문점 견학은 우리 국민들이 한반도의 현실과 평화의 현장을 몸소 느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평가하면서 “향후 단계적 일상회복에 맞추어 판문점 견학 기회를 점차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외 주요 위험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정세를 면밀히 주시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계속 취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