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종전선언 막아선 안돼···일본 정부가 할 주장”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25일 ‘코라시아포럼’ 참석해 강조
“평화협정 넘어서서 공동 번영 관계 가야”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9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제안한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과 관련해 “정전 상태를 종전 상태로 바꾸고, 다시 평화협정을 넘어서서 상호 공존하고, 서로 도움이 되는 공동 번영의 관계로 발전해 나가야 된다”며 지지했다.

이 후보는 25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일보 주최 ‘코라시아포럼’ 축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가 ‘신한일관계 - 협력과 존중의 미래를 향하여’라는 주제로 열린 포럼에서 ‘종전선언’을 언급한 것은 일본 정부가 이를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후보는 “한반도의 전쟁 상태는 계속되고 있다. 이 전쟁 상태는 어떤 이유를 대더라도 빨리 끝내야 한다”며 “어떤 정치적 이유를 들어서라도 종전선언 자체를 막을 수는 없다. 막아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계는 그런 주장을 할 수 있다. 일본의 국익에 부합할 테니까”라며 “일본 정계가 종전선언을 반대한다고, 우리 입장에서는 대한민국의 국익을 지킨다는 측면에서 명백하게 뚜렷한 입장을 표명해 그런 태도들에 대해 지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것이 한일 관계를 근본적으로 악화시키는 방향으로 가지 않도록 소통하고, 협력하는 노력은 끊임없이 또 계속돼야 된다”고 덧붙였다.

한일관계를 포함한 외교 전반에 대한 방향으로는 ‘실용’에 방점을 찍었다. 그는 “외교에서 가장 중요한 원칙은 국민을 중심에 두고 또 실용적으로 해야 된다”며 “어제의 적이 오늘의 우방이 되기도 하고, 오늘의 우방이 언제 적으로 돌변할지 모르는 이 상황에서 중심을 잃지 않고 국익 중심의 사고, 균형적인 사고를 해야 된다”고 역설했다.

특히 한일관계에 대해서는 “국가와 국가의 관계, 일본 국민과 한국 국민의 관계, 일본 현실 정치와 또 한국 현실 정치의 관계는 구분돼야 된다”며 “역사나 영토 문제와 같은 주제들은 단호해야 되고, 반드시 엄정해야 할 영역이다. 하지만 사회·경제적인 교류 협력은 계속 확대 강화하는 것이 양국 국민과 국가에 모두 이익이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지난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언급하며 “한일관계의 미래 설계가 들어 있다. 과거를 직시하고 또 현실을 인정하고 그러나 미래 지향적으로 양국에 모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에 예정된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도 외교·통일 정책에 대한 구체적인 구상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