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출입은행, ‘제1차 ESG위원회’ 개최···내년 사업계획 심의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이 여의도 본점에서 ‘제1차 ESG위원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ESG위원회에선 내년도 수출입은행의 ESG경영 추진계획을 심의하고, 기후변화와 관련된 국내외 동향·전망을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최근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에 참석한 소감을 공유하며 기후변화 대응 방향과 금융의 역할 확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수출입은행은 지난 9월 이사회 산하에 총 3인의 위원으로 구성된 ESG위원회를 신설한 바 있다. 정다미 명지대 경영대학원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ESG위원회는 방문규 행장과 유복환 사외이사가 참여한다.

이와 함께 수출입은행은 전문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고자 환경·사회·거버넌스 분야 전문가 3명을 외부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조경진 서울대 환경대학원장과 김인수 전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신진영 자본시장연구원장이 자문위원으로 활동한다.
향후 ESG위원회는 ESG 관련 주요 경영현안 점검과 사업계획 수립 심의 등 역할을 수행한다.

정다미 위원장은 “과거엔 기업의 재무적 요인과 단기적인 성과 창출이 중요했지만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선 환경·사회·거버넌스의 비재무적 요소를 고려하는 경영이 필수적”이라며 “올해 수은이 본격적으로 추진한 ESG 경영기반을 굳건히 다지고, 전 업무 프로세스에 이를 내재화하는 등 실효성을 높여 국책은행으로서 ESG경영을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