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콕콕]감독관 때문에 수능 망쳤는데 징계는 없을 거라고?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6장의 카드뉴스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지난 19일 온라인커뮤니티 게시판에 감독관 때문에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국어 과목을 망쳤다는 수험생이 등장했습니다. 게시글 작성자는 대구 상원고에서 수능을 치른 수험생이라고 밝혔는데요.

이 수험생은 국어 시험 도중 감독관이 선택과목부터 풀어야 한다며 강제로 시험지의 페이지를 넘겼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몇 분 후 다시 공통문항부터 풀라고 공지해 다시 앞 페이지로 돌아와 시험을 치렀다고 덧붙였습니다.

사건의 당사자인 감독관은 실수를 인정하긴 했으나, 진심어린 사과가 아닌 적반하장 식의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

해당 수험생은 사건이 공론화 된 후 장학사나 교감 등에게서도 ‘무엇을 원하나?’, ‘(해당 감독관에 대한)큰 징계는 없을 것’ 등의 연락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분노했습니다.

대구시교육청은 해당 감독관의 실수를 확인했으며, 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조치하고, 해당 수험생의 향후 대입 일정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 수험생의 수능을 망치게 만든 감독관의 이해하기 어려운 횡포, 어떻게 처리될지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겠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