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소속사 알비더블유 코스닥 입성···“신사업 속도낸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알비더블유 제공
‘마마무’의 소속사인 알비더블유(RBW)가 22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했다.

이날 한국거래소에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별도 행사없이 기념사진 촬영만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진우 대표이사, 김도훈 대표PD, 신수진 CFO, 김국진 CMO, 송준호 CHRO 등 주요 경영진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알비더블유는 유명 작곡가 김도훈 대표PD와 음악 비즈니스 전문가 김진우 대표이사가 2010년 설립한 종합 콘텐츠 제작 기업이다. 2013년부터 본격적인 자체 IP제작 및 외부 IP 확보에 몰두한 결과 현재 약 2500여곡의 저작권 IP를 보유 중이다.
또한 최적화된 아티스트 제작 시스템을 구축해 마마무, 원어스, B1A4 등 유명 아티스트 8팀을 보유했다. 이를 바탕으로 한 해외 아티스트 OEM 사업에서도 업계 내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이번 상장으로 알비더블유는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새롭게 도약한다. 공모자금은 안무실, 녹음실, 공연장 등 음악 및 영상 콘텐츠 제작을 소화할 수 있는 종합 콘텐츠 제작 센터 건립과 향후 사업시너지를 낼 수 있는 콘텐츠 기업 지분투자 및 인수합병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또한 IP 제작 확대와 동시에 공격적인 투자를 통한 양질의 외부 IP 확보에도 힘써 시장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콘텐츠 및 저작 IP 이용 촉진에 대한 신사업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김진우 알비더블유 대표는 “성공적으로 코스닥 시장에 입성하기까지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알비더블유의 성장 가능성을 믿고 투자해 주신 모든 분들이 만족할 만한 외형 성장 및 내재 가치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알비더블유는 상장에 앞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희망밴드(1만8700원~2만1400원) 상단인 2만1400원에 확정했다. 일반청약 비례경쟁률은 7,413.6 대 1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체 경쟁률 또한 3,706.8대 1을 달성하는 등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박경보 기자 pkb@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