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올레드 TV, 출시 8년만에 출하량 1000만대 돌파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LG전자는 세계 최초로 83형 ‘LG 올레드 TV’를 출시한다. 모델들이 매장에 전시된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의 ‘LG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가 출시 8년여만에 누적 출하량 1000만대를 돌파했다.

19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기준 LG 올레드 TV 누적 출하량은 1000만대 이상으로 집계됐다.

누적 출하량이 1000만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 2013년 첫 출시 이후 8년여만이다.

올해의 경우 1~3분기 누적 출하량이 263만5000대로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지난해 연간 출하량을 이미 넘어섰다.

3분기 출하량은 89만9000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약 80% 늘었다. 이는 3분기 기준 역대 최대 출하량이다.

LG 올레드 TV 누적 출하량은 2019년 500만대를 돌파한 이후 불과 2년여만에 2배인 1000만대를 넘어섰다.

LG 올레드 TV는 LCD(액정표시장치) TV의 평균 판매단가를 약 3배 웃도는 프리미엄 제품군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매우 가파른 성장세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LG전자를 중심으로 다른 업체들도 올레드 TV 시장에 뛰어들면서 전체 시장 규모는 점점 확대되고 있다.

LG전자를 포함한 전체 업체의 올해 3분기 올레드 TV 출하량은 153만9000대로 전 분기에 비해 증가했다. TV 수요가 연중 최대로 늘어나는 4분기에는 사상 처음으로 200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올해 전체 올레드 TV 시장에서 LG 올레드 TV의 시장점유율은 출하량 기준 60%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LG전자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