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세계 최초 개발 ‘차량용 POLED’ 대통령상 수상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LG디스플레이의 ‘오토(Auto)용 POLED’를 직원들이 소개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한 ‘오토(Auto·자동차)용 POLED(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로 대통령상을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17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산업기술 R&D(연구·개발) 대전’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오토용 POLED는 미래지향적인 대면적 디스플레이다. 혹독한 사용 환경에서도 높은 신뢰성을 요구하는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을 만족시키며 상용화에 성공했다.

오토용 POLED는 LCD(액정표시장치) 대비 부품 수가 적기 때문에 부피와 무게를 줄일 수 있어 전기차의 전기비용 개선 효과가 높다. 다양한 디자인 적용이 가능해 차량 내 공간 활용성도 높여준다.

백라이트가 없는 OLED 특유의 장점인 ‘리얼 블랙(Real Black)’ 구현이 가능해 해외 인증기관으로부터 시인성 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현재 세계 주요 완성차업체들은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에 LG디스플레이 제품을 채택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이 연 평균 1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사업을 적극 육성할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 모바일사업부장 김명규 부사장은 “자동차 고객의 안전성 향상, 전기차의 비용 절감 등을 위해 개발한 자동차용 OLED의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OLED 기술을 활용해 기존 디스플레이로는 구현할 수 없는 새로운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LG디스플레이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