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준석 “잘 모시겠다”···김종인 “계기 되면 도와줄 수도”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김종인 출판 기념회 참석해 공개 ‘러브콜’
‘원톱’ 총괄 선대위원장 유력···이번주 윤곽

thumbanil 이미지 확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가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만화로 읽는 오늘의 인물 이야기 비상대책위원장-김종인 출판 기념회에 참석해 김 전 비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15일 공개적으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를 요청했다. 두 사람의 ‘러브콜’에 김 전 위원장은 “계기가 있으면 도와줄 수도 있다”며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으면서 선대위 합류에 대한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김종인’ 출판 기념회에 나란히 참석해 ‘김종인 모시기’에 공을 들였다. 윤 후보는 축사에서 “국가 대개조가 필요한 시점에 또 다시 김 전 위원장의 역할을 하셔야 될 때가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어 “정치에 입문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어려운 정권 교체와 국가 개혁의 대장정을 벌여나가는 이 시점에서 그동안 쌓아오셨던 경륜으로 저희를 잘 지도해주시고 잘 이끌어주시길 부탁드리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선대위 합류를 공개 요청했다.

이 대표 역시 “스승, 동지로서 선임 당 대표로서 어른으로서 잘 모시겠다”며 “이번 대선에서 많은 역할을 해줄 것을 확신하고 제가 최선을 다해 보좌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과 2011년 새누리당 비대위원을 함께 한 것을 언급하며 “당시 27살이던 저는 72살이 된 김 위원장과 어떤 대화를 이끌어야 할지 걱정이 많았다”며 “당시 총선에서 승리할 때 이 분한테 배울 게 많다고 느꼈다. 적어도 이 분이 하신 말 중에서 저에게 도움이 안 되는 것은 없었다”고 치켜세웠다.

이는 김 전 위원장이 당 선대위에서 ‘원톱’ 총괄 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이 유력시 되는 가운데 일제히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이 같은 요청에 “후보가 결정할 일”이라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도움을 요청했다’는 질문에 “그렇게 이야기가 되면 도와줄 수도 있다”고 말을 아꼈다. 총괄 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인지 대해선 “아무것도 모른다”며 “선대위 구성은 후보가 알아서 결정할 일이지 제 3자가 뭐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를 승리로 이끈 뒤 직에서 물러나 정치권과 거리를 뒀던 그는 이날 자신의 출판 기념회를 기점으로 정치 행보를 재개할 방침이다. 선대위 조직 구성이나 인선 논의도 본격화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 대표가 선대위 출범 데드 라인을 오는 20일로 정하면서 이번주 중에는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선대위 조직은 총괄 선대본부장이 직책이 사라지고 ‘총괄 선대위원장’이 ‘원톱’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총괄 선대본부장은 사령탑 역할로 두는 대신 분야별로 ‘본부장’을 두고 권한을 분산하기로 한 것이다.

이렇게 된다면 원톱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김 전 위원장은 분야별 총괄 본부를 직통으로 지휘할 수 있게 된다.

조현정 기자 jh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