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이우현 OCI 부회장, ‘매제’ 김성준 CSO로 복귀 왜?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이지현 OCI미술관장 남편, 작년 2월 퇴임
1년7개월 만에 ‘최고전략책임자’로 돌아와
신재생에너지 관련 풍부한 지식·경험 보유
이 부회장 지근거리 보필 신사업 힘 싣을듯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이우현 OCI 부회장의 매제(妹弟) 김성준 부사장이 OCI로 돌아왔다. 지난해 2월 회사를 떠난지 1년 7개월여 만이다. 김 부사장의 복귀 배경에는 이 부회장이 추진하는 신사업에 힘을 싣는 동시에, 그룹 장악력을 높이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1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OCI는 최근 김성준 부사장을 최고전략책임자(CSO)로 선임했다. 그동안 CSO는 김원현 재경부 담담 임원(CFO, 최고재무전문가)이 겸직해 왔다.

김 부사장은 이 부회장 여동생인 이지현 OCI미술관 관장의 남편으로, 이 부회장과 친인척 관계다.
1974년생인 김 부사장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펜실베니아대 경영대학원(와튼스쿨) MBA를 마쳤다. 글로벌 컨설팅 기업인 보스턴컨설팅그룹(BCG)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한 김 부사장은 미국 화학회사 IRM(International Raw Materials Ltd)을 거쳐 2008년 넥솔론으로 이동했다.

넥솔론은 이 부회장과 남동생인 이우정 전 대표가 출자해 2007년 설립한 태양광발전 웨이퍼전문 회사다. 넥솔론에서 전략기획실장과 영업본부장, 사업본부장을 지낸 김 부사장은 2012년 사내이사로 선임되며 주요 경영진에 합류하기도 했다.

하지만 넥솔론은 태양광 시장이 침체기에 빠지자 경영환경은 급속도로 악화되기 시작했고, 결국 2014년 8월 법정관리에 돌입했다. 2017년에는 서울회생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고 청산했다.

김 부사장은 넥솔론의 법정관리 신청 3개월 전에 OCI RE(신재생에너지) 영업부 담당 전무로 자리를 옮겼다. RE사업본부를 총괄하던 김 부사장은 2년 만에 부사장으로 초고속 승진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의 든든한 조력자로 자리매김한 김 부사장은 지난해 2월 돌연 퇴임했다. 김 부사장이 회사 경영에서 손을 뗀 구체적인 사유나 이후 거취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친정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김 부사장을 다시 불러들였을 가능성을 거론한다. 핵심 요직에 가족을 포진시킴으로써 그룹 전반의 지배력을 높일 수 있다는 해석이다.

OCI는 현재 3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고(故) 이수영 전 회장 측근인 백우석 회장은 ‘비(非)오너’ 출신 첫 회장이다. 백 회장은 올해 70세로, 한국상장회사협의회(상장협)와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부회장도 겸하고 있다. ‘큰어른’으로 경영 전반을 살피는 임무를 수행한다.


생산 등 실무를 맡은 김택중 사장은 OCI 중앙연구소장과 RE사업본부장을 역임했다. 최고운영책임자(COO)로도 근무한 김 사장은 2019년부터 대표이사직을 유지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실질적인 선장이다. 오너이자 재무전문가인 그는 결단력을 발휘해 그룹 미래를 그리는 역할을 담당한다. 실제 이 부회장은 2019년 3월 주총에서 “험한 일을 하러 다니겠다”고 언급하며 신사업에 대한 의지를 나타낸 바 있다.

바이오기업 투자와 합자회사 설립, 인천 부동산 개발사업, 반도체 사업 등도 이 부회장이 주도했다. 올해 상반기에 전재소재사업부를 신설하고, 외부 전문가인 이광복 전무를 영입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김 부사장은 이 부회장이 제시하는 신사업 비전에 따라 구체적인 얼개를 세우고, 실현 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OCI 관계자는 “김 부사장은 회사의 경영 현황과 방향을 잘 인지하고 있다”면서 “새 먹거리가 될 신사업과 OCI 자회사의 주요 사업전략 방향을 설정하고, 주요 의사결정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