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큐캐피탈 컨소시엄에 팔린다···두산그룹 자구계획 마무리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두산건설이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 큐캐피탈파트너스 컨소시엄에 팔린다. 매각이 성사되면 두산그룹은 지난해 6월 채권단과 맺은 재무구조 개선 약정을 1년 반 만에 조기졸업하게 된다.

12일 한국경제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건설 지분 99.99%를 큐캐피탈 컨소시엄에 매각하는 데 사실상 합의했다. 전체 매각 금액은 4000억원 안팎이다.

인수 컨소시엄에는 앵커 투자자인 큐캐피탈을 중심으로 유진자산운용, 신영증권PE부문 등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다음주 께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하고 연내 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합신고를 마친다는 계획이다.

큐캐피탈은 제너시스비비큐, 카카오VX 등에 투자한 중소·중견기업 특화 운용사다. 앞서 신영증권은 두산 측에 PEF 형식으로 두산건설을 인수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그룹은 재무구조 개선 약정 체결 이후 클럽모우CC, 두산타워, 두산솔루스, ㈜두산 모트롤BG, 두산인프라코어 등을 잇따라 매각한 바 있다. 이번에 두산건설까지 매각되면 두산그룹의 자구계획은 사실상 마무리된다.

이번 두산건설 매각은 지난해 대우산업개발과의 협상이 무산된 지 1년 3개월 만이다. 두산그룹은 매각 이후 재무구조 개선 작업을 끝내고 내년부터 신사업 육성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박경보 기자 pkb@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