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차량용 AR 소프트웨어 공급···전장사업 다각화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LG전자의 AR(Augmented Reality·증강현실) 소프트웨어 솔루션이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차량 전면 유리를 통해 주행 속도, 목적지까지의 경로 등을 그래픽 이미지로 보여주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완성차 업체에 AR(Augmented Reality·증강현실)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공급하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는 전장사업의 사업구조를 다각화해 완성차 업체들의 다양한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이 같이 결정했다.

완성차 업체들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패키지를 위탁 생산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소프트웨어만 위탁 생산하는 사례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 따른 것이다.

LG전자는 최근까지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계기판(Cluster), 중앙정보디스플레이(CID) 등 인포테인먼트 부품에 AR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패키지를 공급해왔다.

LG전자의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은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카메라와 GPS, 네비게이션과 같은 다양한 센서와 실시간으로 연결된다. 여기서 얻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주행 속도, 주행자나 주변 차량과의 상대적 거리 등 운전자에게 도움이 되는 시각적 정보를 그래픽 이미지로 보여준다.

솔루션에는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 사용자 인터페이스 컴포저, 시뮬레이션 툴 등도 포함돼 완성차 업체는 쉽고 편리하게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업데이트할 수 있다.

LG전자 VS사업본부장 김진용 부사장은 “차량의 전동화 및 스마트화로 인해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어 AR 소프트웨어의 성장 잠재력 또한 높을 것”이라며 “그동안 쌓은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준비한 AR 소프트웨어를 솔루션을 활용해 완성차 업체들의 다양한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LG전자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