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자립준비청년 심리상담 통해 홀로서기 지원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LG트윈타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LG전자가 자립준비청년에 대한 심리 상담과 가전제품 지원 등을 통해 홀로서기를 돕는다.

LG전자와 보건복지부는 29일 서울 종로구 아동권리보장원에서 권덕철 복지부 장관, 배두용 LG전자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자립준비청년의 심리 안정 및 자립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자립준비청년은 보호자가 없거나 보호자의 양육 능력이 없어 아동양육시설, 위탁가정 등에서 생활하다 만 18세에 보호가 종료된 청년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전자는 자립준비청년이 안정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심리 상담 지원하고 가전제품을 기증한다.

특히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와 함께 구축한 심리 상담 플랫폼 ‘마음하나’의 ‘마음톡 플러스’를 통해 전문 상담사의 1대 1 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자립준비청년이 상담을 신청하면 전화, 화상, 대면 중 원하는 상담 방식을 선택하면 전문 상담센터에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이 플랫폼에서는 청년들의 자립과 일상생활에 필요한 주거, 복지, 취업, 교육 등에 대한 정보도 확인이 가능하다.

LG전자는 앞으로 3년간 자립준비청년과 예비 자립준비청년 등 1000여명의 상담을 지원하고, 올해 연말까지 전자레인지 500대를 기증할 계획이다.

권덕철 장관은 “자립준비청년이 사회 진출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심리·정서적 안정은 그 어떤 것 보다 튼튼한 기반이 돼 줄 것”이라며 “협약을 계기로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민관 협력이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두용 부사장은 “미래 세대의 더 나은 삶을 응원하기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자립준비청년들이 안정적으로 홀로 설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LG전자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