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정직 2개월’ 윤석열에 “국민에 사과하고 후보직 사퇴해야 ”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그동안 국민 속인 행위 책임 져야“
”신분 위장해 독립군 행세하는 친일파 같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 검찰총장 재직 당시 받은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이 정당하다는 법원 판결에 대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에게 “즉시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직 사퇴는 물론 마땅히 정치 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직격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적 열망을 뒤로 한 채 국민이 위임해주신 막강한 권한을 국민과 법치가 아닌 사익을 위해 악용한 것이 확인됐다”며 “그동안 국민을 속인 행위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또한 “현직 검찰총장이면서 치밀한 피해자 코스프레로 문재인 정부에 저항하는 이미지를 만들었다”며 “급기야 이를 대선 출마의 명분으로 축적하고 검찰총장을 사퇴한 후 야당 후보로 변신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이러한 윤 후보의 행보를 ‘친일파’에 비유하며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이로써 윤석열 정치 출발의 근본 이유가 허구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윤 후보가 ‘정치적 책임’을 져야한다고도 했다. 그는 “재판부는 ‘정직 2개월’ 징계가 적법하다 판결했다. 검찰총장직을 사임했더라도 ‘변호사 결격 사유’가 될 수 있음을 적시했다. 정치인으로 치면 정치활동 자격을 상실한 것과 같다”며 “또 ‘면직 이상의 징계’가 가능하다고 했다. 징계로 면직된 공무원이 공무원의 최고 수장인 대통령이 될 수는 없고, 국민 상식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 후보는 판사 불법사찰 문건 작성, 주요 사건 재판 개입, 수사지휘권 남용 등 판결문에 있는 의혹들과 윤 후보 가족 관련 사건, 고발 사주 의혹 등을 일일이 언급한 뒤 “이쯤 되면 윤석열 검찰은 국기문란 헌법 파괴 범죄집단 그 자체라 할 것이다. 더 강력하고 중단 없는 검찰개혁이 필요하다”고 했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지난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