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창원 지능형 자율공장 본격 가동···2024년 완공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창원 LG스마트파크 통합생산동 1차 준공
냉장고·정수기 등 3개 라인부터 생산 시작
8000억원 투자해 친환경 스마트공장 전환
年 생산능력 300만대 이상으로 확대 예상

thumbanil 이미지 확대
LG전자가 16일 경남 창원시 창원1사업장에 1차 준공한 LG스마트파크 통합생산동 전경. 사진=LG전자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해 본격 가동한다.

LG전자는 16일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창원1사업장 LG스마트파크에서 통합생산동 1차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LG전자 대표이사 권봉석 사장,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과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허성무 창원시장, 손무곤 창원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주방가전을 생산하는 기존 창업1사업장에 총 8000억원을 투자해 친환경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에 따라 지난 4년간 이 중 4800억원을 투자해 통합생산동을 1차 준공했다.

통합생산동은 개별 건물에 분산돼 있던 제품별 생산라인을 하나의 생산동에 통합했으며, 냉장고와 프리미엄 냉장고, 정수기 등 3개 라인부터 생산을 시작했다.

LG전자는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오는 2024년까지 연면적 33만6000㎡에 통합생산동과 창고동 등 2개동, 6개 생산라인을 갖춘 지능형 자율공장을 완공할 계획이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LG전자는 16일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 통합생산동을 1차 준공하고 가동을 시작했다. 통합생산동의 냉장고 생산라인에서 로봇이 냉장고를 조립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신축 통합생산동은 조립, 검사, 포장 등 주방가전 전체 생산 공정의 자동화율을 크게 높였다.

설비, 부품, 제품 등 생산 절차 관련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하고, 딥러닝을 통한 사전 품질 예측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생산 공정을 디지털 체계로 전환했다.

지능형 무인창고, 고공 컨베이어 등 신기술을 적용한 입체물류 기반 자동 공급 시스템 등을 통해 물류 체계도 개선했다. 공장 내 끊김 없는 안정적 통신 연결을 통한 자재 자동 운반을 위해 계열사 LG유플러스의 5G 전용 기반 물류로봇(AGV)를 도입했다.

LG전자는 이 같은 첨단 설비와 최신 기술이 적용된 통합생산동이 완공되면 창원1사업장의 연간 생산능력이 기존 최대 200만대에서 300만대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류채철 부사장은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 인프라를 구축한 창원을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 시장 공략의 핵심 기지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LG전자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