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한양과 해창만 수상태양광 인버터 공급계약 체결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해창만 수상태양광. 사진=OCI 제공
OCI가 ㈜한양과 전남 해창만 수상태양광발전소용 태양광 인버터 공급계약을 체결하며, ESG 훈풍을 타고 성장하고 있는 국내 태양광발전시장 공략에 나선다.

OCI 자회사인 OCI파워는 지난달 26일 한양과 97.5MW 규모의 전남 고흥군 포두면 해창만 일대 약 79만2000㎡ 내 수상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에 사용될 태양광 인버터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태양광 인버터는 태양광 모듈에서 생산되는 직류 전기를 교류로 변환시키는 중요 장치다. 태양광발전사업에 있어 반드시 필요한 장비이며, 해창만 수상태양광발전소에는 2022년 상반기 중에 공급할 예정이다.

OCI파워는 지난해 국내최초로 DC 1500V 인버터를 개발해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전남 신안군 등에 DC 1500V 센트럴 인버터를 공급한 실적이 있다. DC 1500V 센트럴 인버터는 2MW에서 3MW급까지 플랜트 구성이 가능해 대용량 태양광발전소 설계에 적합하다. 최대효율 98.8%로 동급 대비 고효율 시스템을 구성하며, 모듈러 시스템을 도입해 유지 보수 시 발전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다.

또 해안가 등에 설치 시 C5-M High (옵션)을 적용해 염해 지역에 설치가 가능하며, 원격 역률 제어기능을 보유한 스마트 인버터다.

OCI파워는 국내 유일의 DC 1500V 센트럴 인버터 공급 실적을 바탕으로, 향후 확대되는 DC 1500V 적용이 필요한 중대형 발전소에 적극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동일한 용량의 태양광 발전소에 DC 1500V 시스템으로 구성하게 되면, 기존 DC 1000V 시스템으로 구성했을 때보다 약 30%의 전기공사비를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OCI파워는 OCI가 2012년 설립한 100% 자회사로, 태양광 인버터와 ESS용 PCS(Power Conditioning System)를 판매하고, 태양광발전사업과 ESS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2019년에는 독일 KACO New Energy GmbH의 자회사인 카코뉴에너지㈜의 영업을 양수하며 기존에 영위한 태양광발전 솔루션에 이어 인버터, 전력변환장치인 PCS 등의 제조업 기술까지 확보해 사업영역을 확장하였다.

허기무 OCI파워 사장은 “신재생에너지 분야 선도적인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한양과 전남 해창만 수상태양광 인버터 공급계약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며 “다년간 태양광 사업으로 축적된 OCI파워의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당 태양광발전소 성능 개선과 안정적인 운영에 기여하며 태양광 인버터 판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