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경영 효율화로 2개 분기 연속 ‘흑자’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공항점 임차료 감소로 수익성 개선
시내점 매출 96% 늘어 회복세 뚜렷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호텔신라 제공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연간 첫 적자를 냈던 호텔신라가 대대적인 경영 효율화 작업으로 올해 상반기 실적 반등에 성공했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호텔신라는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464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전년과 비교해 흑자 전환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9534억원으로 전년보다 44.2% 줄었다. 순이익은 120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지난해 호텔시라는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하면서 호텔·레저와 면세점(TR) 부문 모두 큰 타격을 입었다. 결국, 20년 만에 처음으로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후 호텔신라는 꾸준히 경영 효율화 작업을 진행하며 수익성 개선을 꾀했다. 호텔신라는 올해 1분기 5분기 만에 흑자 전환한 데 이어 2분기에도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호텔신라의 TR부문은 올해 들어 공항 임차료 절감 등을 이유로 수익성 개선을 이뤘다. TR부문의 매출은 8465억원으로 전년 대비 93% 늘었고, 영업이익은 471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특히, 호텔신라의 시내 면세점 매출은 7729억원으로 96.4% 증가하며 큰 회복세를 보였다. 업계에서는 시내점 매출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늘길이 막히며 셧다운됐던 공항 면세점 매출도 736억원으로 61.0% 증가했다.

호텔·레저부문은 여름 성수기 시즌을 맞아 적자 폭이 개선됐다. 호텔·레저부문 매출은 1069억원으로 전년 동기간 보다 28% 늘었고, 영업손실은 7억원으로 전년 동기 180억원의 손실을 냈던 것과 비교해 손실 폭이 축소됐다. 호텔별로 보면 서울 신라호텔 매출은 352억원으로 29.4% 증가했고, 제주도 여행 수요 증가로 제주 신라호텔 매출은 49.0% 늘었다.

호텔신라의 상반기 누적 매출은 1조680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4.6%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729억원, 1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기 흑자 전환했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2분기에는 코로나19 상황 호전이 아닌 경영 효율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 효과로 흑자전환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김다이 기자 dayi@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호텔신라
ad
엘지유플러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