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앞둔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의 자신감···“1등 리테일 뱅크 만들겠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고평가 논란 불식···성장 자신감
플랫폼 비즈니스 확장 포부
글로벌 진출·M&A 계획도 밝혀

thumbanil 이미지 확대
카카오뱅크 윤호영 대표이사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IPO 프레스톡에서 상장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카카오뱅크의 목표는 ‘고객이 더 자주 많이 쓰는’ 리테일뱅크 넘버원(No.1)이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가 20일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연 기자간담회에서 “고객이 더 많이, 더 자주 쓰는 1등 리테일 뱅크, 1등 플랫폼이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표는 “그동안은 일부 주주와 사업을 했다면 이제는 국민과 함께 하는 회사가 된다는 점에서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는 소회를 밝히면서 은행을 넘어 금융 전반의 혁신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표는 “카카오뱅크의 뱅킹 비즈니스와 플랫폼 비즈니스는 서로 시너지를 내며 성장해오고 있으며, 이는 다른 사업자들이 해본 적 없는 독보적인 메커니즘”이라며 기존 사업모델과 차별화를 강조했다.
논란이 된 공모가 역시 카뱅의 차별성을 이유로 들었다. 윤 대표는 “국내 상장 은행과 영업이익 구조, 수익성, 성장 자체가 달라 출발점이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카카오뱅크는 아예 새로운 섹터를 담당하고 있기 땜누에 국내 은행과 비교는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 공모가 밴드는 3만3000원부터 3만9000원 사이다. 일각에서는 공모가 고평가 의견도 제기된 바 있다.

이날 윤 대표 뱅킹과 플랫폼의 선순환 구조를 통해 성장을 이뤄내고 독보적인 매커니즘을 구축해 1등 리테일뱅크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은행 비즈니즈 성장을 위해 다양한 상품을 준비한다. 윤 대표는 “아직 취급하지 않은 핵심 여신상품이 많아 성장 잠재력 크다”며 “자체 중신용 상품과 주택담보대출, 소호 대출, 오토론 등이 준비돼있다”고 언급했다.

이르면 연내 비대면 주택담보대출을 내놓는다. 윤 대표는 “카카오뱅크는 지난 2018년 전월세보증금담보대출을 모바일로 구현하면서 관련 시장을 키우는 데 성공했다”며 ”전월세보증금담보대출과 유사한 구조인 주담대 상품에서도 서류 전 금리 및 한도 가조회, 단순 서류 제출 및 빠른 대출 실행 등 편리성을 무기로 소비자들에게 편익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마이데이터 사업, B2B 솔루션 판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 가능성을 찾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플랫폼 사업에도 속도를 낸다. 윤 대표는 “뱅킹 비즈니스뿐 아니라 플랫폼 비즈니스가 성장해야 리테일뱅킹에서 1등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대용량의 트래픽을 가지고 있는만큼 플랫폼 사업을 키워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기존 사업을 늘리고 펀드와 보험, 외환 등 금융 콘텐츠를 확장한다. 여기에 기존 금융에서 하지 않는 모바일 트래픽 기반 광고 사업 등을 통해 플랫폼을 키운다는 전략이다.

또 윤 대표는 카카오뱅크만의 강점으로 ‘기술력’을 꼽았다. 그는 “기술을 핵심역량으로 보고 기술 관련 인재가 전체 인력의 45%에 달한다”며 “인하우스 개발 문화 등 이러한 기술적 우위의 역량으로 단기간 내 흑자전환에 성공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술을 기반에 둔 경쟁력을 계속해서 이어간다는게 윤 대표의 계획이다.

윤 대표는 기업공개(IPO)를 통해 마련한 자금으로 글로벌 진출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윤 대표는 “그간 아시아 내 몇 개 기업으로부터 JV형태로 모바일뱅크를 설립하자는 제안을 받은 적이 있다”며 “당시 자금의 한계와 국내 시장 집중을 위해 적극 추진하지 못했지만, 향후 좋은 기회가 온다면 지분투자 또는 스몰핀테크 기업에 대한 조인트벤처(JV) 설립도 고려 중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중저신용고객 대상 대출 확대 등을 위한 자본 적정성 확보를 비롯해 금융기술의 연구개발(R&D) 등을 위해 공모자금을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카카오뱅크는 IPO를 통해 6545만주의 신주를 발행한다. 1주당 희망 공모가는 3만 3000원부터 3만 9000원 사이로, 최대 약 2조 5526억 원의 자금을 확보한다. 공모가는 오는 22일 확정되며 청약일은 26일부터 이틀간이다. 국내 일반 청약자들은 KB증권,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현대차증권을 통해 청약할 수 있다. 상장 예정일은 다음달 6일이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엘지유플러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