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3.4조에 이베이코리아 인수···″유통판 전체 재편”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업구조 오프라인→온라인 180도 대전환
이마트 부문 내 온라인 비중 50% 육박
온·오프라인 ‘국내 1위’ 유통 사업자 될 것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한다. 이베이코리아 인수로 신세계그룹의 사업구조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완전히 전환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세계그룹은 사업 포트폴리오 디지털 전환 가속화로 온·오프라인 통합 확고한 국내 1위 유통 사업자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다.

이마트는 이베이코리아의 지분 80.01%를 약 3조5000억원에 인수한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얼마가 아니라 얼마짜리로 만들 수 있느냐가 의사결정의 기준”이라며 이베이 인수에 강한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이는 올 초 신년사에서 ‘반드시 이기겠다는 근성’을 주문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신세계그룹은 이베이코리아 인수가 완료되면 외형 면에서도 즉시 그룹 내에서 선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 인수완료 시 이마트 부문 내 온라인 비중은 약 50%에 달하게 된다. 신세계그룹 미래사업의 중심축이 온라인과 디지털로 대전환하게 되는 것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미래 유통은 온라인 강자만이 살아남을 것”이라며 “이번 인수는 단순히 기업을 사는 것이 아니라 시간과 기회를 사는 딜”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시작으로 ‘디지털 에코시스템’ 구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신세계그룹은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등 기존 오프라인 유통뿐만 아니라 최근 인수한 SSG랜더스 야구단, 이베이와 SSG닷컴 등 온라인 종합플랫폼까지 갖추게 됐다. 언제 어디서나 모든 고객과 만날 수 있는 완전한 온·오프라인 ‘360에코시스템’을 완성하게 되는 것이다.

신세계그룹은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며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에서 선도적 사업자로 부상하게 될 전망이다.

신세계그룹은 이베이코리아 인수로 270만 유료고객과 국내 최대 규모 수준의 셀러까지 얻게 됐다. 또 이베이의 숙련된 IT 전문가 인력을 얻게 돼 온라인 사업의 규모와 성장의 속도를 가속화 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온라인 기업 강자로 완벽히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그동안 신세계그룹이 쌓아온 오프라인 운영 노하우와 물류 역량을 이베이와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 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은 장보기부터 라이프스타일 카테고리 전반에 걸친 종합 플랫폼을 확고히 구축하고 통합 매입으로 가격경쟁력을 확보해 ‘완성형 이커머스 모델’에 다가서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신세계그룹은 향후 4년간 1조원 이상을 온라인 풀필먼트 센터에 집중 투자한다. 또 오프라인 거점을 온라인 물류 전진기지로 활용해 물류 경쟁력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당일배송 등을 통해서는 셀러 경쟁력을 향상하고 이베이의 대량물량을 기반으로 센터 가동률을 높여 투자 효율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은 미래 유통의 새로운 판을 짜기 위해 수년 전부터 부동산 중심의 그룹 자산을 전략적으로 재배치, 투자재원을 확보함과 동시에 ‘자산의 디지털화’도 병행해왔다.

강희석 이마트 대표는 “이베이 인수는 온라인이 아니라 유통판 전체를 재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