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빅스마일데이 구매객단가 전년比 12%↑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자료=이베이코리아 제공
이베이코리아는 ‘빅스마일데이’의 판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 행사가 시작한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주요 상품군의 구매객단가가 지난해 5월 행사 동기간 대비 평균 12%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품목별로 보면 유아동·출산 상품군은 객단가가 지난해 보다 24%나 증가했다. 세부 품목으로 출산·육아(26%), 유아동의류(7%) 등이 상승폭이 컸다.

가격대가 높은 가전·디지털 상품군도 프리미엄 제품을 찾는 경향이 두드러지면서 구매객단가가 15% 증가했다. 세부품목별로는 영상가전(30%), 노트북·PC(19%), 모니터·프린터(9%) 및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이 포함된 계절가전(6%) 등 전반적으로 객단가가 크게 올랐다.
식품·음료(14%), 의류·패션잡화(7%) 등도 객단가 신장을 보이면서 대부분의 상품군에서 지난해보다 더 비싼 제품이 팔리는 경향이 뚜렷했다.

이베이코리아는 빅스마일데이의 흥행을 이어가기 위해 최대 30만원 할인쿠폰을 마지막으로 한 번 더 제공한다. 16일부터 18일까지 사용 가능하며 G마켓과 옥션, G9 빅스마일데이 페이지에서 다운 받을 수 있다. 브랜드사 별로 제공되는 중복할인쿠폰, 카드사 할인 등 다양한 종류의 추가 혜택도 제공한다.

김태수 이베이코리아 영업본부 본부장은 “올해 빅스마일데이는 특히 역대 규모로 제공되는 쿠폰을 활용해 평소 쉽게 구매하기 힘들었던 고가의 가전제품이나 자녀를 위한 용품에 통 큰 소비를 이어가는 것으로 보인다”며 “마지막 남은 3일 동안 최대 30만원 할인쿠폰 및 카드사 혜택을 또 한 번 제공해 쇼핑 열기를 끝까지 이어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