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대한항공+아시아나 연구용역 6월 초 마무리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인수합병(M&A)에 관한 연구를 6월 초에 마무리한다.

13일 공정위 수의계약 현황을 보면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에 대한 경제분석“ 연구용역이 오는 6월 8일 종료된다. 1월 14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합병에 관한 신고서를 접수한 공정위는 심사를 위해 항공사 M&A 경제분석 연구를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에 맡겼다.

공정위는 연구용역에 더해 직원 4명·외부 전문가 2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통해 두 대형 항공사의 통합으로 티켓 요금이 올라갈 가능성이 있는지, 마일리지 등 소비자 혜택이 줄어들 우려가 있는지 등을 분석하고 있다.

지난해 4월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합병 심사에서는 마일리지 혜택 축소 가능성이 쟁점이 아니었지만 이번 건에서는 공정위가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고객들이 이미 보유한 마일리지가 합병 후 ‘휴짓조각’이 되지 않기 위해 필요한 조치가 무엇인지도 쟁점이다.

공정위는 연구용역이 완료되는 시점으로부터 2주 안에 해당 기업결합이 경쟁을 제한하는지 여부와 시정조치를 담은 심사보고서를 발송한다. 이후 심사 대상 기업이 의견서를 내면 전원회의를 열어 M&A를 허가해줄지 최종 결정한다. 배달의민족-요기요 M&A는 연구용역 종료 후 ‘배민을 인수하려면 요기요를 매각하라’는 결론이 나오기까지 2달이 걸렸다.

공정위는 이번 건은 대형 항공사의 통합인 만큼 연구용역이 종료된 이후 전원회의를 열기까지 더 긴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업 규모가 크고 관련 시장도 국내선과 국제선 여객부터 화물 운송까지 다양하기 때문이다.

다만 공정위가 “최대한 신속하게 심사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어 늦어도 올 하반기에는 기업결합을 심사하는 전원회의가 열릴 전망이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