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캡처]女배구 쌍둥이의 소송 백어택···반성은 증거를 모으기 위함?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장의 카드뉴스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스포츠계와 연예계 ‘학교폭력 미투’의 시발점이었던 여자배구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이다영. 앞서 두 사람은 학폭을 인정하는 사과문을 SNS에 올린 바 있는데요. 그런데 뒤에서는 다른 행보를 한 것으로 보입니다.

쌍둥이 측이 학폭 피해자를 상대로 법적대응 의사를 밝힌 것. 최근 채널A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쌍둥이 측은 자신들이 하지 않은 일도 한 것처럼 알려져 피해가 크다며, 사실을 바로잡기 위한 소송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이미 증거 수집도 마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에 체육시민연대는 ‘스포츠 학폭 논란, 2차·3차 가해 행위를 즉각 멈춰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쌍둥이 자매의 앞뒤 다른 행보를 비판했습니다.
소송을 선택한 쌍둥이 자매 소식에 네티즌들의 비판은 학폭 폭로 당시보다 더욱 거세졌습니다. 구단 차원의 징계를 넘어 법적 처벌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오는 상황.

반성과 자숙을 해야 할 시기에 소송을 언급한 이재영·다영 자매. 삭제한 사과문처럼 소송으로 과거도 지울 수 있을 거라 생각하는 건지 묻고 싶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