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전달 美서 7만8409대 판매···역대 최고 실적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현대차 제네시스 GV80 3.5터보. 사진=뉴스웨이DB

현대차, 기아차가 코로나19 속에서도 지난달 미국에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미국에서 작년 동월 대비 117.3% 증가한 7만8409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플리트 판매는 48% 감소했지만, 일반 소매 판매가 153% 늘어나면서 실적을 이끌었다.

모델별로는 투산(1만5744대), 아반떼(1만2453대), 싼타페(1만1538대) 순으로 판매됐다. 팰리세이드(9184대), 코나(1만416대), GV80(1636대) 등은 출시 이후 최대 월 판매 기록을 갈아치웠다.

특히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전년 동월대비 141.1% 증가한 5만1116대로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제네시스 브랜드 판매는 3006대로 210.2% 증가했다.
1분기 총판매량도 3월 실적 호조에 힘입어 작년 동기대비 28% 증가했다. 모델별로는 투싼(3만3417대), 싼타페(2만8570대), 아반떼(2만5666대) 순으로 많이 판매됐다.

SUV 판매량은 11만5827대로 전년 동기대비 46.4% 증가했고 제네니스 브랜드 판매는 8222대 107.9% 늘었다.

기아도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역사를 새로 썼다.

3월 판매량은 6만6523대로 전년 동월 대비 46% 증가했다. 모델별로는 K3(1만459대), 스포티지(9471대), K5(8717대) 순으로 많이 판매됐다. 셀토스(6497대)는 역대 최다 월 판매 기록을 세웠다.

기아 역시 SUV가 호 실적을 이끌었다. SUV 판매량은 4만1903대로 작년 동월보다 66.1% 늘었다.

1분기 전체 판매량도 15만9550대로 역대 최고치였다.


서승범 기자 seo6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