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ESG위원회 신설···“준법·책임경영 강화”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독립·전문성 위해 위원회 과반 사외이사
계열사 전반으로 지속가능경영 활동 확대
주요 보직 팀장급 참여 ESG협의체도 구성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한화그룹 실질 지주사인 ㈜한화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를 신설한다.

㈜한화는 29일 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ESG 가치창출과 컴플라이언스 내실화를 기업 경영의 최우선 과제로 인식하고 실효적인 대응을 추진하기 위해서다.

ESG위원회를 회사 내 조직이 아닌 법령상 최고의사 결정기구인 이사회 내 신설하기로 결의했다는 점은 눈길을 끈다. 독립성과 전문성 확보를 위해 위원회 과반수를 사외이사로 구성했다.
특히 이번 위원회 신설을 계기로 ㈜한화는 계열사들과 함께 ESG 관점에서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비재무적 리스크를 충실히 관리·감독하고, 새로운 ESG 투자 흐름에도 능동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ESG위원회는 갈수록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ESG 관련 회사 내 제반 현황과 추진 실적을 점검하게 된다. 여기에 주요 보직 팀장들이 참여하는 ESG협의체를 실무 조직으로 신설, 위원회의 실질적인 운영에 힘을 보탠다. 위원회는 준법통제활동 계획과 실적, 컴플라이언스 이슈 사항을 심도 있게 살피는 컴플라이언스 업무도 담당할 예정이다.

옥경석 ㈜한화 이사회 의장은 “ESG위원회 신설로 ESG와 컴플라이언스 활동을 더욱 내실화하고자 한다”며 “위원회가 심의한 주요 정책을 빠르게 의사 결정해 책임경영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화는 이사회에 앞서 이날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금춘수 지원부문 대표이사의 재선임과 김승모 방산부문 대표이사·김맹윤 글로벌부문 대표이사의 신규 선임안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한화는 금춘수·옥경석·김승모·김맹윤 4인 대표 체제를 구축하게 됐다.

이와 함께 사외이사인 남일호 전 김포대 총장과 박준선 법무법인 우송 변호사의 재선임안과 박상미 한국외대 국제학부 교수의 신규 선임안도 통과시켰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