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정진택號, 2.8兆 규모 ‘파나마 컨선’ 20척 싹쓸이 수주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올해 들어 ‘5.7兆’ 수주
단일 계약 사상 세계 최대 규모

이미지 확대

삼성중공업 정진택호가 파나마 컨테이너 선박 20척을 싹쓸이 수주를 통해 글로벌 최고의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이번 수주는 단일 선박 건조 계약으로서는 세계 조선업 역대 최대 규모인 20척을 계약했다.
 
26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파나마 지역 선주로부터 1만5000 TEU급 컨테이너선 20척을 총 2.8조원에 수주했다.

이번에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연료 절감기술(Energy Saving Device)과 차세대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이 탑재된 스마트 선박이며 2025년 6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최근 수주한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3척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42척, 51억 달러(5.7兆원)를 수주하며 올해 목표 78억 달러의 3분의 2(65%)를 달성했다.
이에 따라 수주잔고도 258억 달러로 늘어나며 5년내 최고치다.
이미지 확대
삼성중공업은 최근 수주한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3척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42척, 51억 달러(5.7兆원)를 수주하며 올해 목표 78억 달러의 3분의 2(65%)를 달성했다.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올 들어 해상 물동량 회복, 운임 인상 등 글로벌 발주 환경이 호전되면서 컨테이너선과 원유운반선을 중심으로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며 “확고한 시장 지배력을 바탕으로 수주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영국의 조선해양시황분석 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1만2000TEU급 이상(Neo-Panamax급) 대형 컨테이너선 총 66척 중 삼성중공업이 절반(34척, 52%)을 수주해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2019년 이후 최근 3년간 실적 또한 삼성중공업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40척(전체 138척, 29%)을 수주하는 등 대형 컨테이너선 분야에서 뛰어난 시장 장악력을 보여주고 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