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파트너사 금융·설비·해외진출 지원”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20 동반성장보고서 발간
금융·설비·해외진출 지원 상생프로그램 실행

이미지 확대

롯데케미칼이 파트너사의 경영 활동을 위한 금융과 설비를 지원하고 해외 진출 지원책을 모색한다.

25일 롯데케미칼은 이런 상생 협력과 사회적 가치 창출 노력이 담긴 ‘2020년 동반성장보고서’를 지난해에 이어 2번째로 발간했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국내 중소 파트너사의 해외 진출 시 현지 네트워크 부족에 따른 판로 확대 등의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말레이시아, 우즈베키스탄, 베트남, 중국 등 해외 자회사와 국내 중소 파트너사간에 약 200억원의 거래 규모를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롯데케미칼은 “파트너사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에는 공동 기술개발프로젝트 24건과 함께 중소 파트너사의 장비와 설비 부족으로 겪는 원료 개발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연구시설과 장비 등을 제공해 약 9000건 이상의 물성 분석을 지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ESG(사회·환경·지배구조) 경영에서 공급망 관리의 중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노동, 인권, 안전, 환경, 경영시스템 국제기준 평가지표를 마련했다”며 “현장진단과 컨설팅을 제공하는 CSR평가지원사업을 운영해 파트너사의 역량 강화와 공급망 건전성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롯데케미칼은 2020년 동반성장지수평가에서 우수 등급(동반성장위원회 발표)을 획득했다. 올해는 ESG 경영 전략 방향을 토대로 파트너사와 상생협력하는 문화 조성을 통해 공정하고 수평적인 동반자 관계 정립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케미칼은 2006년 공정한 거래문화 조성을 위한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을 구축한 바 있다. 2019년에는 부패방지 경영시스템인 ISO37001인증을 취득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