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ESG 경영에 ‘300억’ 투자···벤처기업 투자(종합)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삼성벤처투자 결성 신기술사업투자조합에 출자
수소∙탄소중립 관련 유망벤처기업 5~6개 투자 규모

이미지 확대

"이번 출자 규모는 5~6개의 벤처기업에 투자할 수 있는 규모이며 연내 2건 이상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이 벤처투자펀드에 약 300억을 출자하며 수소∙탄소중립 기술확보와 사업화에 나선다.
                                                    
18일 삼성엔지니어링은 공시를 통해 삼성벤처투자가 결성하는 300억원 규모의 신기술사업투자조합(SVIC 51호)에 출자한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조합은 삼성엔지니어링의 신사업 확대를 위해 유망 벤처회사를 발굴, 투자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이 벤처투자펀드에 출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친환경 미래에너지인 수소와 탄소중립 등의 신사업 육성을 위해 이번 투자조합을 결성하게 됐다.

수소는 물을 전기분해해 생산하기도 하지만 비용이 많이 들고 대량생산이 어려워 현재까지는 화석연료 정제과정에서 생산되는 것을 활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CO₂)가 함께 생성되게 되는데, 이를 대기 중으로 그대로 방출하는 경우가 많아 지구온난화 등의 문제가 있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투자를 통해 CO₂를 포집하고 활용하는 블루수소 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미 C0₂ 포집(Capture), 저장(Storage), 주입(Injection) 플랜트 분야에서 풍부한 프로젝트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수소와 탄소활용, 플라스틱 재활용 등 유망 기술을 보유한 벤처회사에 투자, 협업함으로써 기술을 선점하고 상용화 및 사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의 ESG 사업화를 통한 신성장동력 확보도 눈여겨볼 만하다. 이번 수소와 탄소중립 사업화는 온실가스 배출 감소를 통한 기후변화대응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삼성엔지니어링은 하수처리와 소각로 운영사업을 중심으로 한 그린인프라 사업, 공단 에너지 최적화 컨설팅 사업, 혁신솔루션의 사업화 등 그린 기술(Green Tech) 기반으로 한 미래성장동력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지속적인 ESG 사업화 투자 확대를 통한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이뤄가겠다"고 밝혔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