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네이버, 온∙오프라인 동맹 결성···지분 맞교환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이마트·신세계와 네이버간 2500억원이마트·신세계와 네이버간 2500억원 지분 교환
이마트 장보기, 신세계 명품 역량 네이버에 이식
물류 투자 단행 통해 즉시배송 등 배송도 강화
네이버 AI 기술 통해 리테일 테크 고도화 나서

thumbanil 이미지 확대
16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신세계·이마트-네이버 사업제휴합의서 체결식에서 (왼쪽부터)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한성숙 네이버 대표, 강희석 이마트 대표,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신세계그룹과 네이버가 주식 맞교환을 통해 온·오프라인 동맹을 맺는다. 이마트와 신세계백화점의 오프라인 역량과 네이버의 기술, 이커머스 역량을 결합해 경쟁력을 극대화 한다는 구상이다.

신세계그룹은 16일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강희석 이마트 대표,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대표, 한성숙 네이버 대표,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등 양사 주요 관계자가 만나 커머스, 물류, 멤버십, 상생 등 전방위적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과 네이버는 이번 사업 협약을 통해 온∙오프라인 유통시장에서 우위를 점한다는 전략이다.
신세계그룹과 네이버의 이용 고객수는 신세계그룹 2000만명, 네이버 5400만명에 이르고, 양사 결합을 통해 45만명에 달하는 판매자수, 즉시·당일·새벽배송이 가능한 전국 물류망, 7300여 개의 오프라인 거점 등을 확보하게 돼 확고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 그룹 측 설명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2500억원 규모의 지분 맞교환을 결정했다. 이마트 1500억원, 신세계백화점 1000억원 규모로 네이버와 지분을 교환한다. 구체적으로 이마트는 자사주 82만4176주(2.96%)를 네이버 주식 38만9106주(지분 0.24%)와 맞바꾼다. 신세계는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48만8998주(지분 6.85%)를 네이버 주식 25만9404주(지분 0.16%)와 바꿀 예정이다.

신세계그룹과 네이버는 이번 사업협약을 통해 온∙오프라인 커머스 영역 확대, 물류 경쟁력 강화, 신기술 기반 신규 서비스 발굴, 중소셀러 성장 등 유통산업 전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국내 온∙오프라인을 선도하는 신세계그룹과 네이버가 만나 커머스, 물류, 신사업 등 유통 전 분야를 아우르는 강력한 협업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신세계그룹이 가진 국내 최고 수준의 온∙오프라인 유통, 물류 역량과 네이버의 플랫폼, AI기술 등이 결합해 고객들에게 최고의 혜택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중소 셀러 등 파트너들과도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생태계도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먼저 신세계그룹이 가진 이마트 장보기, 신세계백화점 패션·뷰티 명품 등의 강점이 네이버의 플랫폼과 결합해 고객들에게 편리하고 새로운 서비스들을 제공할 예정이다.

오프라인 1위인 이마트의 장보기 서비스를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 등 네이버 플랫폼과 결합해 네이버의 더 많은 고객들이 이마트몰, 트레이더스몰의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신세계백화점,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패션·뷰티 자산과 상품 기획 역량을 활용, 네이버와 함께 명품 플랫폼 등을 구축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신세계백화점의 VIP클럽 멤버십 서비스를 네이버와 연계해 프리미엄 배송, 온라인 1:1 퍼스널 쇼퍼 서비스 등 고객들에게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보유한 명품 브랜드의 신제품 론칭쇼를 네이버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공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세계그룹은 그룹이 가진 전국 물류망과 네이버의 물류 파트너사들과의 연계를 통해 전국 단위의 풀필먼트, 라스트 마일 서비스 확대 등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그룹은 온라인 스토어 네오(NE.O, Next generation Online store) 3곳을 비롯한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등 전국 7300여 곳의 오프라인 거점과 네이버의 물류 파트너사들의 협력을 통해 현재의 새벽배송, 당일배송 서비스 외에 주문 후 2~3시간 내 도착하는 즉시배송 등을 구현하는 것을 논의하고 있다.

예를 들어, 온라인 주문이 들어오면 네이버의 다양한 물류 파트너사들이 물류 거점 역할을 하는 이마트 P.P(Picking&Packing)센터에서 상품을 받아 고객들에게 2~3시간 안에 즉시 배송하는 형태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이 그룹 측 설명이다.

이를 위해 신세계그룹과 네이버는 공동으로 물류 관련 신규 투자까지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신세계그룹은 AI, 로봇 기술 등에서 강점을 가진 네이버와의 결합을 통해 고객들에게 한층 업그레이드 된 리테일 테크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네이버의 AI 기술을 활용해 스타벅스 뿐 아니라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스타필드 등 신세계그룹 사업장에서의 네이버 스마트 주문 확대, AI 상품 추천을 결합한 스타필드 등 대형매장에서의 AR 네비게이션 서비스, 네이버랩스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카트 개발 등 차별화된 리테일테크 서비스를 함께 구상하고 있다.

또 신세계그룹과 네이버는 신세계포인트와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통합 혜택도 논의한다.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SSG닷컴, 스타필드 등 신세계그룹 사업장에서 네이버페이를 사용·적립할 수 있고, 신세계포인트와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간 연계를 통해 고객들에게 보다 많은 혜택을 줄 수 있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마지막으로 신세계그룹은 그룹의 브랜딩, 마케팅 역량을 활용해 네이버 중소 셀러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상품 판매에서부터 브랜딩, 마케팅까지 맞춤형 지원도 추진한다. 네이버쇼핑 우수 중소 셀러들의 제품을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스타필드 등 신세계그룹의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할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명물, 수공예 상품들을 발굴해 신세계그룹의 독자 브랜드 상품으로 성장시키는 등 중소 셀러들과의 동반 성장 모델도 구축한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