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초대형 LNG추진선 5척 수주···7812억 규모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올해 수주 목표액 17% 달성

이미지 확대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이 LNG연료추진 컨테이너선 건조 계약을 따내며 친환경 선박 시장 지배력을 높여 나가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총 7812억원 규모의 1만5000TEU급 초대형 LNG연료추진 컨테이너선 5척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해당 선박은 2023년 7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황산화물, 이산화탄소 등 선박 대기오염 가스 배출 규제를 만족하기 위해 청정 에너지인 LNG를 주 추진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선박이다. 여기에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각종 연료 절감장치와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까지 탑재해 운항 경제성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게 회사의 설명.
삼성중공업은 셔틀탱커, S-MAX, VLCC 등 원유운반선 시장에서 현재까지 총 22척의 LNG연료추진 선박을 수주,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73%)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 대규모 LNG연료추진 컨테이너선 계약까지 따내며 참여 시장을 넓히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노후 선박 교체를 중심으로 친환경·고효율 컨테이너선 발주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차별화된 친환경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 맞춤형 제품을 선제적으로 개발해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1척, 컨테이너선 9척(LNG연료추진 5척 포함) 등 총 10척, 13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수주 목표 78억달러의 17%를 달성 중이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