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13일 사장단 회의···신동빈 ‘포스트 코로나’ 전략 구상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롯데지주 제공
롯데그룹이 오는 13일 사장단 회의를 열어 올해 중장기 목표와 전략을 공유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위기 극복 전략을 마련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7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13일 오후 신동빈 회장과 각 계열사 대표, 롯데지주와 4개 사업 부문(BU) 임원, 전략기획 담당 임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하는 상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옛 사장단 회의)이 열린다.

올 상반기 VCM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회사별 사무실을 다원 생중계하는 방식의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된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해 성과를 돌아보고 올해 경제를 전망하며 그룹의 주요 현안과 전략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신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위험 요소에 신축성 있게 대응하면서 그룹 차원의 시너지를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강력한 실행력으로, 시너지 창출을 가로막는 장애물을 하나하나 함께 제거해 나가자”며 “지금까지 우리는 다양한 사업분야에서 업계를 선도할 정도로 탄탄한 경쟁력을 쌓아왔다고 자부했지만, 유례없는 상황에 핵심역량이 제 기능을 발휘했는지 돌아보자”고 주문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