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 26일 프론트원서 차기 회장 선임 일정 등 논의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 은행연합회 제공
은행연합회가 차기 협회장 선임 절차에 착수한다.

은행연합회는 26일 오후 5시 20분 서울 마포 스타트업(신생벤처기업) 지원센터 ‘프론트원’에서 정기 이사회를 연다고 밝혔다.

10개 은행장으로 구성된 이사진은 매달 네 번째 월요일에 정기 이사회를 개최되는데, 이번 이사회에서는 오는 11월 말로 임기가 끝나는 김태영 회장 후임 선임 일정과 방식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은행연합회 이사회가 회장추천위원회를 겸하기 때문이다.

이사회 후 같은 건물에서 이어지는 만찬에는 회원사 22개 은행장과 외부인사로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초청됐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보통 3∼4개월마다 외부 인사를 초청하는데, 이번 만찬에는 윤 원장이 참석할 예정”이라며 “자연스럽게 현안이 환담 주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