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이스타항공 창업주 “가족 소유 지분, 회사에 전부 헌납”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이상직 이스타항공 창업주. 사진=연합뉴스
이스타항공 창업자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가 소유 지분 전량을 회사 측에 헌납하기로 결정했다.

이스타항공은 29일 오후 2시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사회를 맡은 김유상 이스타항공 경영기획본부장(전무)이 이 의원 명의의 입장문을 대독했다.
이 의원은 “직원들의 임금체불 문제에 대해 창업자로서 매우 죄송하다”며 “가족회의를 열어 제 가족들이 이스타홀딩스로 소유하고 있는 이스타항공 지분 모두를 회사 측에 헌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항공노선 폐쇄, 올 초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돌발변수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난해 9월 말부터 제주항공의 M&A 제안으로 위기돌파를 모색했지만 순조롭게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이 지연되면서 무분별한 의혹제기 등으로 이스타항공은 침몰당할 위기감이 증폭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저는 번민과 고민 끝에 결단을 내렸다”면서 “저의 가족이 희생하더라도 회사를 살려야한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창업자의 초심과 애정으로 이스타항공이 조속히 정상화 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이스타항공
ad
엘지유플러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