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질본과 복지부 사이 아무런 오해 없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국회에 출석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질병관리본부의 질병관리청 승격과 관련돼 보건복지부와 갈등이 있는 것처럼 비쳐졌지만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우리 간에는 아무런 오해가 없다”고 해명했다.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박능후 장관은 그간 복지부와 질본 사이에 잡음이 있었던 것에 대해 질문을 받았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질병관리청 승격 시 복지부와의 업무분장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박 장관은 “청과 부는 기능의 구분이다. 우리 간에는 아무런 오해가 없다”며 “싸우는 것처럼 언론에 보도돼 어이없이 바라봤다”고 설명했다.

앞서 질본과 복지부는 산하 연구기관을 옮기는 것을 두고 문제가 불거졌다. 연구기관이 복지부에 남아 사실상 질본이 청으로 승격해도 재원이 적어지는 현상이 발생했다. 이에 정부는 연구기관을 질본 산하에 두는 것으로 수정했다.

권칠승 민주당 의원은 “질본 승격 과정에서 잡음이 불거진 이유가 뭔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박 장관은 “내부적으로 잡음이 없었다”고 거듭 설명했다.

박 장관은 “질병관리청은 보다 빠르게 현장 방역업무를 맡고, 복지부는 질병관리정책국 정도를 두고 그 안에 감염병관리과와 질병관리과를 넣어 제도적으로 서포트해주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설되는 복지부 2차관 조직과 관련해서는 “평상시 국민의 건강을 증진하는 건강정책실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알렸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질본 #박능후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