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유탄 맞은 제주항공, 1분기 영업손실 657억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로나19로 노선 축소 등 업계 전반 영향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제주항공 제공
국내 상장 항공사 중 가장 먼저 올해 1분기 실적을 공개한 제주항공이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피해가 고스란히 반영됐다.

제주항공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2292억원과 영업손실 657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41.7%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적자를 기록했다. 특히 영업손실의 경우 증권사 실적 전망치 평균(컨센서스) 626억원을 하회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손실은 1014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제주항공은 1분기 실적 악화의 주요 원인으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노선축소와 여행수요의 급감을 꼽았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항공업계가 전례 없는 위기상황에 직면했다”며 “대부분의 국제선이 막혀있는 상황이고 그에 따른 여객수요 급감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엘지유플러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