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마켓 1위’ 이베이코리아, 수수료 매출 1조 돌파···영업익 27%↑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G마켓 기준 15년 연속 흑자 달성
매출·영업익 전년比 두자릿수 성장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이베이코리아 제공
G마켓·옥션·G9를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수수료 기준 매출이 1조원을 넘어서며 오픈마켓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베이코리아는 지난해 수수료 기준 매출액이 1조954억원으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직매입 상품매출까지 포함된 일반적인 매출액이 아닌, 통신판매중개업(오픈마켓)을 통해 발생한 중개수수료를 기준으로 한 수치다. 수수료 매출이 1조원을 넘어선 것은 오픈마켓 업계 최초다.

이베이코리아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615억원으로 전년보다 27% 성장했다.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이 연간 기준 흑자를 달성한 2005년을 기준으로 할 경우 15년 연속 흑자를 기록 중이다. 이베이코리아는 2009년 G마켓을 인수했다.
이베이코리아는 이번 실적에 대해 고객 경험 브랜드 ‘스마일’ 시리즈가 성공적으로 안착한 결과라고 자평했다. 이베이코리아는 스마일을 통해 멤버십 프로그램 ‘스마일클럽’, 배송 서비스 ’스마일배송’, 간편결제 서비스 ’스마일페이’, 초대형 할인행사 ‘빅스마일데이’를 선보이고 있다.

스마일클럽의 경우 국내 이커머스 최초로 유료회원 200만명을 넘겼다. 스마일배송은 오픈마켓형 물류배송 플랫폼을 표방하면서 판매자에게 지급하는 물품 대금을 발송 기준 다음 영업일에 하는 것이 특징이다. 올 초 스마일배송은 동탄 물류센터의 전체 가동에 들어갔다. 스마일페이는 지난 3월 기준 가입자수가 1450만명을 넘어섰고 외부 제휴처도 확대되고 있다. 여기에 B2B 사업도 확대 중인데, 지난해 9월 스마일페이를 신라인터넷면세점 맞춤형으로 구현한 ‘신라페이’가 대표적이다. 빅스마일데이 역시 누적 판매량 1억개를 돌파하며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

한편 이베이코리아는 지난해 말 유한책임회사로 전환해 실적 보고 및 감사보고서 제출 의무를 지지 않게 됐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