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창사이래 첫 희망퇴직···위로금 24개월치 급여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대상은 50세 이상, 직급자엔 재취업 비용 지원
작년 반토막 실적에 인력 구조조정 비용절감 돌입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롯데하이마트
롯데하이마트가 계속되는 실적 부진에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8일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오는 9일부터 16일까지 희망퇴직을 받는다.

이는 창사 20년만에 처음 실시하는 것으로, 대상은 25년 이상 근무한 50세 이상 ‘대리∼부장’급 직원이다. 현재 해당 조건에 부합한 직원은 총 80여명으로 알려졌다.

희망퇴직자에게는 법정 퇴직금과 희망퇴직 위로금을 비롯해 창업·재취업 지원금을 지급될 예정이다.

위로금은 2년치 기본급이 지급되며, ‘팀장~과장’ 등 직급자에게는 1200만 원 상당의 재취업 비용을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하이마트가 희망퇴직을 실시하는 데에는 몇년 간 영업이익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롯데하이마트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1.1% 쪼그라들었다. 전체 매출도 2.1% 감소했다. 4분기 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2.9%까지 급감했다.

이 같은 실적 악화에 올해 롯데하이마트는 매출이 부진한 오프라인 매장 11개를 폐점하고 21개 매장은 통폐합해 수익성 개선에 돌입할 방침이다.

한편 롯데쇼핑은 앞서 지난달 롯데마트 등 매장 200곳을 폐쇄하는 내용의 구조조정안을 발표한 바 있다.

변상이 기자 bse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