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한국GM에 ‘4045억’ 추가 수혈···출자 약속 이행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유증 참여로 ‘우선주 1190만주’ 취득
26일 총 7억5000만달러 출자 마무리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강기영 기자
산업은행이 한국GM에 4045억원을 추가 수혈한다. GM(제너럴 모터스)와 협상에서 한국GM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총 7억5000만달러(약 8200억원)를 책임지겠다고 합의한 데 따른 조치다.

13일 한국GM은 시설자금 조달을 목적으로 4045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2대주주인 산업은행이 한국GM의 우선주 1190만6881주를 주당 3만3932원에 배정받는다. 주금 납입일은 12월26일이다.

지난 4월 정부와 GM은 한국GM의 ‘10년 경영’을 조건으로 하는 정상화 방안에 합의한 바 있다. 세부적으로는 산은이 7억5000만달러를 출자하고 GM은 한국GM에서 받아야 할 대출금 27억달러의 출자전환과 36억달러의 신규자금 투입을 약속했다.

이에 산은은 지난 6월 7억5000만달러 중 절반을 집행한 상태다. 나머지 금액이 오는 26일 투입되면 산은의 지원은 마무리된다.

앞서 산은은 한국GM의 일방적 R&D법인 분리에 반발해 법적 대응에 나서는 한편 약속한 출자금을 집행하지 않을 수 있다고 압박했다. 하지만 가처분 신청에서 승소하고 한국GM도 사업계획서 등을 제공함에 따라 출자를 이어가는 것으로 해석된다.

산은은 전날 입장 자료에서 “사업계획 등 자료를 제출받아 전문 용역기관에서 검토 중”이라며 “주주로서의 권리 보호, 한국GM 지속 가능성에 대한 보장책 마련이라는 원칙에 따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