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한국형 의료관광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추진하는 ‘한국형 의료관광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사업이 9월부터 자사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 및 서비스 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내 우수 의료서비스를 찾는 외국인에게 예약 및 결제, 사후관리 등에 대한 의료 맞춤서비스와 문화·관광·숙박·교통 등 전 산업에 걸친 서비스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올해 시범 서비스 후 내년 말부터 본격 상용화될 예정이다.

네이버는 이번 사업을 통해 의료·관광·문화·숙박·교통 등 다양한 산업에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레퍼런스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업을 총괄하는 장세경 중앙대학교 교수와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을 담당하는 오종우 가온넷 CTO는 “다양한 외국인에 대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맞춤형 의료·관광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서비스 특성상, 네이버와 라인의 운영 경험과 최신 클라우드 기술이 집약돼 있다고 판단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선택했다”고 선정 사유를 말했다.

신상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SW진흥과장은 “의료·관광 클라우드 서비스는 외국인 환자가 언제 어디서나 접속해서 사용하는 서비스로 클라우드 플랫폼 기술과 안정적인 운영·지원 역량이 중요하다”며 “의료관광 클라우드 서비스를 개발하는 국내 중소기업과 클라우드 플랫폼을 제공하는 국내 대기업간 상생과 협력을 통해 성공적인 클라우드 비즈니스 모델이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준수 정보통신산업진흥원 ICT융합신산업본부장은 “본 사업은 의료·관광 등 타산업과 클라우드가 융합되는 중요 사업”이라며 “NBP의 클라우드 역량뿐 아니라 파파고, 클로버 등 다양한 API가 사업에 적용돼 성공적인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까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승민 기자 ksm@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