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4차산업선도 ‘미래산업육성추진단’공식 출범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대구시는 8일 오후3시 인터불고엑스코 그랜드볼룸 B홀에서, 친환경 첨단산업도시로의 성공적 구조전환을 위한 '미래산업육성추진단' 출범식을 개최했다.(사진제공=대구시)
대구시는 본격적으로 다가온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미래산업육성추진단’을 구성하고 8일, 공식 출범했다.

미래산업육성추진단은 물, 의료, 미래형자동차, 스마트에너지, ICT융합, 로봇, 소재, 문화산업 등 8대 분야, 118명의 민·관·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협업 협치 기구다.

분야별 워킹그룹, 기관장협의회, 실무TF팀, 미래산업육성추진단 지원반으로 구성되며, 4차 산업 시대를 맞아 미래산업 육성 분야 과제 발굴, 통합지원시스템 운영 및 초기 시장 창출을 위해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대구시에 따르면, 민선6기 출범 이후 현장, 협업, 소통과 협치를 시정의 기치로 삼고, 지금까지 현장소통 시장실, 시민원탁회의 등 다양한 혁신과 변화를 시도해왔으며 그 과정에서 상당한 성과도 있었다.

현대로보틱스, 쿠팡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고 르노, 대경컨소시엄을 통해 전기자동차 생산도시로 이미지 전환을 이뤘으며, 치맥페스티발, 힙합페스티발, 서문시장 야시장 등 관광상품을 개발했다.

사회적 약자와 소외계층 보호를 위해 ‘대구시민 복지기준’을 설정, 운영해 대구형 복지시스템을 구축하고, 좋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대구시는 미래산업육성추진단을 통해 산업간, 기술간 융합을 선도하고, 기존 제조업적 관점에서 통합 비즈니스 관점으로 전환을 추진한다.

또한, 창의적이고 소프트파워형 인재를 육성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미래산업중심으로 지역경제 체질을 전환하고, 청년들이 일하고 싶은 기업을 유치한다는 전략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의 주요사업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로의 소프트랜딩을 지원하는 등 이들을 우리지역의 미래 먹거리로 육성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 강정영 기자 newswaydg@naver.com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대구 #경북 #강정영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