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1년’ HDC신라면세점, 신규면세점 중 첫 흑자전환 ‘성공’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HDC신라면세점이 신규면세점 중 처음으로 손익분기점(BEP)을 돌파했다. 오픈 1년 만의 성과다.

9일 HDC신라면세점은 지난 1월 실적 집계 결과 532억원의 매출과 1억2500만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해 신규면세점 최초로 BEP를 넘어서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3975억원의 매출(누계)과 209억원의 영업 적자(잠정)를 기록한 바 있다.

회사 측은 “1분기 영업흑자 달성까지를 단기 목표로 하고 있고 올해 7500억원의 매출과 경상이익 달성을 노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실적은 수익성을 기반으로 한 매출 등 외형 성장을 이룩하며 지속 가능한 사업 역량을 구축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또 싼커(散客)를 중심으로 한 개별 관광객 유치에 힘을 쏟고, 마이스(MICE) 유치와 중국 파워블로거인 왕홍(网红) 초청 체험 행사를 개최하는 등 차별화된 고가치 고객 마케팅 활동 강화에도 총력을 기울였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특히 맞춤형 마케팅 전략과 효율적 자원 배분, 강한 전문성을 지닌 조직 운영 등이 흑자 전환에 큰 힘을 발휘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거기에 호텔신라의 면세사업 역량과 현대산업개발의 쇼핑몰 운영 역량이 시너지를 낸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또한 강한 성장 동력을 확보할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보테가 베네타’와 ‘구찌’, ‘불가리’, ‘버버리’ 등 대다수의 명품 브랜드가 문을 열었고 올 상반기에 ‘루이비통’을 입점시키면 디올, 펜디, 불가리 등 LVMH계열 브랜드 유치가 완료되기 때문.

여기에 현대아이파크몰도 대대적인 증축을 통해 HDC신라면세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말까지 6만4000㎡에 이르는 면적을 증축해 새로운 쇼핑과 관광, 레저, 여가 시설을 확충한다.

양창훈, 이길한 HDC신라면세점 공동대표는 “오픈 1년 내에 BEP을 넘어선 것은 호텔신라의 세계적인 면세사업 역량과 현대사업개발의 쇼핑몰 개발 운영 역량 등 합작사의 시너지가 큰 힘을 발휘했다”며 “신규 사업자 중에서는 처음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는 만큼 지금까지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견실한 흑자경영 체계가 유지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금아라 기자 karatan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