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연 매출 ‘6조’ 돌파···사상 최대 실적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매출 6조941억, 영업이익 8809억 기록
사상 최대 연간 실적···4분기도 사상 최대
화장품, 생활용품, 음료 모두 고른 성장
럭셔리 화장품 돋보인 실적···'후' 1.2조 돌파
올해는 매출, 영업익 7% 가량 성장 전망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LG생활건강 제공
LG생활건강이 지난해 연 매출 6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또 다시 갈아치웠다. 매출액의 경우 2014년 4조원, 2015년 5조원 돌파에 이은 6조원 돌파라는 쾌거를 거뒀다.

LG생활건강은 2016년 매출액이 전년대비 14.4% 성장한 6조941억원을 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8.8% 증가한 8809억원, 당기순이익은 23.1% 증가한 5792억원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의 전사 매출이 6조원을 넘어선 것을 올해가 처음이다. 매출액은 물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소비 위축 등 다양한 대내외 변수들로 어려웠던 시장에서 화장품, 생활용품, 음료로 구성된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매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안정적으로 성장했다고 회사 측은 자평했다.

특히 주력사업인 화장품 사업은 매출액이 전년대비 24.6% 성장한 3조1556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도 42.9% 증가한 5781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률 역시 럭셔리 화장품의 고성장으로 16.0%에서 18.3%로 전년대비 2.4%p 개선됐다.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럭셔리 화장품(후, 숨, 오휘, 빌리프, VDL)은 국내 면세점뿐 아니라 중국 현지에서의 높은 인기로 수요가 증가해 매출이 전년 대비 40% 성장, 전체 화장품에서 비중이 69%로 높아졌습니다.

대표 브랜드인 ‘후’가 글로벌 매출 1조2000억원을 넘어섰다. ‘숨’ 또한 소비자들의 높은 수요를 기반으로 럭셔리 전 채널에서 선전했으며 중국 현지 시장에 진출하면서 3431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들 브랜드는 중국에서는 브랜드 확장과 동시에 최고급 백화점 입점 확대를 지속해 지난해 연말 기준 173개 (후 158개, 숨 15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프리미엄 화장품은 지난 1분기 론칭한 자연주의 브랜드 편집샵 ‘네이처컬렉션’을 연말 기준 96개 매장을 운영 중이고, 해외에서도 기존 더페이스샵 매장을 네이처컬렉션으로 전환하며 매장 운영효율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생활용품 사업의 매출은 전년 대비 5.4% 성장한 1조5945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9.1% 증가한 1869억을 달성했다.

퍼스널케어와 홈케어의 프리미엄화로 영업이익률이 11.3%에서 11.7%로 전년대비 0.4%p 상승했다. 시장점유율 또한 1.5%p 상승한 37.0%로 업계 1위 입지를 강화했다.

LG생활건강은 베이비 케어의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 펫 케어 시장 진출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카테고리 확대를 지속하고 있으며 향후 중국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장하며 생활용품 사업의 시장다변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목표다.

음료 사업은 매출액이 1조3440억원, 영업이익 1159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4.8%, 7.1% 증가했고, 영업이익률은 8.6%로 전년대비 0.2%p 개선됐다. 시장점유율 또한 전년동기 대비 0.1%p 증가한 29.7%를 달성했다.

지난해 4분기 전사 매출 1조4573억원, 영업이익 177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9.7%, 20.7% 성장하며 사상 최대 4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46분기 연속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47분기 증가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12년 가까이 꾸준하게 성장했다.

이와 함께 LG생활건강은 올해 연 매출과 영업이익에 대해서는 지난해보다 약 7% 성장한 6조5200억원, 9450억원으로 전망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내년에도 견실한 생활용품 화장품 음료 사업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꾸준한 성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