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황정민 “촬영 끝나고 배우들 등산복 버렸을 것” 웃음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영화 ‘히말라야’ 제작발표회.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배우 황정민이 촬영 고충을 털어놓았다.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CGV에서 영화 '히말라야'(감독 )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황정민, 정우, 라미란, 김인권, 김원해, 조성하, 이해영 ,전배수, 이석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황정민은 "'히말라야' 촬영 끝나고 모든 배우들이 등산복을 다 버렸을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정민은 "조금만 긴장을 늦추면 사고가 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아무도 다친사람 없이 잘 끝났다. 큰 수확이다"라고 말했다.

'히말라야'는 히말라야에서 생을 마감한 동료의 시신을 찾기 위해 목숨을 건 여정을 떠나는 엄홍길 대장과 원정대의 실화를 그린 영화다.

'해적:바다로 간 산적', '댄싱퀸'을 연출한 이석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황정음-정우를 비롯, 조성하, 라미란 등이 출연한다.

한편 '히말라야'는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이이슬 기자 ssmoly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히말라야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