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딘딘, 입담 터졌다···“이영자 자숙 기간때 봤다” 폭소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안녕하세요' 딘딘./사진=KBS2

래퍼 딘딘이 재치있는 입담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2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 래퍼 딘딘이 출연, 유쾌한 입담을 뽐내며 차세대 예능인임을 증명했다.

이날 최강 입담꾼의 자격으로 출연한 딘딘은 이영자와 같은 동네주민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딘딘은 “이영자씨를 몇 번 본적이 있다고 들었다”는 신동엽의 질문에 “17살 때 쯤 봤다”고 답했다.

이에, 이영자가 “난 딘딘을 본적이 없다. 그때면 내가 중년일 때다”며 궁금증을 내비쳤고, 눈치를 살피던 딘딘은 “그때가 자숙기간이셨다”고 답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후, 남편이 애 같아서 고민이라는 사연을 들은 이영자가 딘딘에게 “남편이 이러면 어떻게 할거냐?”며 말실수를 저질렀다. 이를 놓치지 않고 신동엽은 딘딘에게 “커밍아웃 했었냐”며 음흉한 미소로 물었고, 딘딘은 “저 여자 엄청 좋아한다. 여성분들 사랑한다”며 재치 있게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예민한 사람이 주변에 있냐는 이영자의 질문에 “아버지가 갱년기 때 난청이셨는데 엄청 예민하셨다”며 “누나와 치킨 시켜먹을까? 하면 시끄럽다고 소리를 지르셨는데 용돈을 달라하면 안 들리는 척하셨다”고 답해 유쾌함 입담을 뽐냈다.

한편, 이날 ‘안녕하세요’는 최강입담 게스트 특집으로 꾸며져 사유리, 딘딘, 김효진, 배기성 등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안녕하세요’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아름 기자 beauty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안녕하세요 #딘딘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