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유리, OCN 드라마 ‘동네의 영웅’ 출연 물망···어떤 역할?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뉴스웨이DB)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유리가 OCN 드라마 ‘동네의 영웅’ 출연을 조율중이다.

31일 OCN 관계자는 “유리가 ‘동네의 영웅’ 출연을 조율 중인 것은 맞지만 아직 환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유리가 이 작품의 출연을 확정지을 경우, 배우 박시후와 호흡을 맞추게 된다. 유리는 극중에서 작가 지망생 배정연 역할을 놓고 조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리와 함께 배우 조성하도 형사 인태호 역할을 놓고 출연을 최종 논의 중인 단계다.

‘동네의 영웅’은 드라마 ‘빠스껫볼’, KBS ‘추노’ ‘한성별곡’ 등 대작을 연출해온 곽정환 감독이 오랜 기간 기획한 작품으로 상처받은 전직 블랙요원이 경찰을 꿈꾸는 비정규직 청년을 만나 그를 비밀요원으로 성장시키며 악에 맞서 싸우는 생활밀착형 첩보 드라마다.

한편 ‘동네의 영웅’은 다음 달 첫 촬영에 돌입하며, 내년 초에 방송될 예정이다.
김아름 기자 beauty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소녀시대 #유리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