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정체 ‘원펀치’ 윤형빈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윤형빈. 사진=복면가왕 방송 캡처

복면가왕에서 빙수야 팥빙수야와 뜨거운 대결을 펼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정체가 개그맨 윤형빈으로 밝혀져 화제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윤형빈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라는 가명으로 참여 빙수야 팥빙수야와 노래 경합을 펼쳤다.

둘은 이소라-박효신의 ‘잇츠 고너 비 롤링’을 열창했고 심사위원에게 극찬을 받았다. 윤형빈은 판정단의 선택으로 빙수야 팥빙수야에게 패배했고

윤형빈은 바비 킴의 ‘한잔 더’를 부르며 정체를 밝혔다. 그의 등장에 연예인 판정단 중 개그맨 출신인 신봉선, 이윤석, 김구라는 박수를 치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