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철인 3종 도전하는 삼둥이, 너희들 커서 뭐가 될꺼니?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슈퍼맨이 돌아왔다’ 대한-민국-만세, 삼둥이가 철인 3종 경기를 앞두고 송일국이 개최한 선수 선발전에 참가했다.

14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82회에서는 ‘우린 제법 잘 어울려요’가 방송됐다. 이 가운데 삼둥이는 수영, 사이클, 달리기 중 각자 적성에 맞는 종목을 찾기 위해 송아빠표 선수 선발전에 참가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슈퍼맨이 돌아왔다’ 대한-민국-만세, 삼둥이가 철인 3종 경기를 앞두고 송일국이 개최한 선수 선발전에 참가했다 / 사진 제공= KBS 2TV '해피선데이 -슈퍼맨이 돌아왔다'

송일국이 도전할 철인 3종 경기는 수영1.5km, 사이클 40km, 마라톤 10km를 완주하는 경기로 성인 남자도 완주하기 힘든 레이스. 하지만 송일국은 삼둥이들과 함께 참가하고 싶은 꿈을 밝히며 종목별로 자신과 함께 뛸 파트너를 뽑는 선수 선발전을 개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수영 종목에 출전할 선수를 뽑기 위해 수영장을 찾은 삼둥이와 송일국은 시작부터 얘기치 못한 난관에 봉착했다. 만세가 수영장에 들어오길 거부하며 오열했고, 급기야 자진 열외를 신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삼둥이는 킥보드를 이용해 사이클 선수 선발전을 치렀다. 이 가운데 민국이 킥보드를 자유자재로 다루며 공원을 점령해 킥보드 신동으로 급부상했다. 그런가 하면, 대한과 만세는 아빠의 바람과 달리 킥보드를 버리고 돌연 이단분리를 감행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삼둥이의 철인 3종 경기 선수 선발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역시 순수한 만세 아빠가 물에 빠졌다고 생각하다니 엄마 미소 폭발한다” ”킥보드로 사이클 선발전이라니 획기적. 삼둥이 킥보드 타는 모습 기대됨”, “킥보드 신동 민국 간지 터질 듯 우쭈쭈”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방송된다.

홍미경 기자 mkhong@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