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숨죽인 오열 뭉클··· ‘후아유-학교2015’ 따돌림의 비극 ‘충격’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김소현이 따돌림이 가져온 비극에 오열하면서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종영을 2회 남기고 끊임없이 화제를 낳고 있는 KBS2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2015’(극본 김민정 임예진, 연출 백상훈 김성윤, 제작 (유) 학교2015 문화산업전문회사, FNC 엔터테인먼트) 14회가 AGB 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에선 8.6%, 전국 기준에선 8.1%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꺼지지 않는 상승 불꽃을 피워가고 있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KBS2 '후아유-학교52015' 김소현이 따돌림이 가져온 비극에 오열하면서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 사진= '후아유-학교2015' 영상캡처

특히 지난 9일 방송된 14회에서는 통영 납골당에 있는 은비(김소현 분)의 납골함과 관련된 모든 진실이 밝혀지며 안방극장을 안타깝게 했다.

쌍둥이 언니 은별(김소현 분)이 돌아온 후 통영으로 돌아갔던 은비는 자신의 이름이 적혀있는 납골당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같은 반 친구였던 정아(윤채인 분)를 만나 사건의 뒷이야기를 듣게 됐다.

정아는 자신을 감싸주다가 소영(조수향 분)에게 왕따를 당하게 된 은비를 끝까지 모른 척 한 스스로에 큰 죄책감을 가지고 있었던 것.

이에 정아는 소영이 벌을 받았으면 하는 마음에 물가에서 발견된 시신의 주머니 속에 일부러 은비의 명찰을 넣었다고 고백해 시청자들을 탄식케 했다. 정아는 은비에게 “끝까지 모른 척한 내가 강소영보다 더 나쁜지도 모르겠다”라며 눈물로 미안한 마음을 전해 보는 이들을 짠하게 했다.

특히 이는 오랜 절친 수인(정인서 분)이 반 친구들에게 따돌림을 당했던 것을 모른 척 한 은별(김소현 분)과 수인의 사망 사건을 덮으려 했던 이사장 공재호(전노민 분)의 모습을 연상케 해 더욱 씁쓸함을 더했다. 따돌림엔 피해자와 가해자만 있는 것이 아닌 방관자가 있고 이들 역시 제 2의 가해자라는 사실을 뼈저리게 느끼게 했다는 호평이 잇따르고 있다.

또한 ‘후아유-학교2015’는 10대들의 풋풋한 로맨스 뿐만 아니라 학교에서 일어날 수 있는 현실적인 문제와 미스터리를 결합한 구성으로 흥미진진함을 더하고 있다는 반응이다.

방송 직후 네티즌들은 “정아랑 은비랑 같이 우는데 너무 안타깝더라” “알고 보니 이런 사연이 있었구나” “진짜 따돌림 같은 거 다 없어졌으면 좋겠다” 등의 소감을 전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는 이안(남주혁 분)이 은비를 향한 마음을 확고히 드러낸 가운데 태광(육성재 분)은 은비에게 뽀뽀로 자신의 수줍은 마음을 전달했다. 이처럼 엇갈린 이들의 로맨스는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몰입도를 선사했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어떤 결말을 보여줄지 기대를 더하고 있는 KBS 2TV ‘후아유-학교2015‘는 다음 주 월, 화 방송된다.

홍미경 기자 mkhong@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