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상류사회’, 역시 ‘따말’ 작가··· 고두심·방은희 중년 파워 꿀잼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지난 8일 베일을 벗은 ‘상류사회’가 개성 강한 캐릭터와 귀에 쏙쏙 꽂히는 대사들의 향연으로 꽉 찬 한 회를 선보이며 이른바 꿀잼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이날 SBS 새 월화드라마 ‘상류사회’(극본 하명희, 연출 최영훈, 제작 HB엔터테인먼트)에서는 재벌 딸이라는 힘겨운 왕관을 벗어버리고자 푸드마켓 아르바이트생으로 이중생활을 하는 윤하(유이 분)와, 돈 없는 행복은 있을 수 없다며 조건을 따져 인간관계를 맺는 준기(성준 분)가 세 번의 우연한 마주침을 계기로 인연을 쌓아가기 시작하는 과정을 경쾌하면서도 인상적인 전개로 펼쳐냈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지난 8일 베일을 벗은 ‘상류사회’가 개성 강한 캐릭터와 귀에 쏙쏙 꽂히는 대사들의 향연으로 꽉 찬 한 회를 선보이며 이른바 꿀잼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 사진= '상류사회' 영상캡처

첫 방송된 ‘상류사회’에서 무엇보다 눈길을 끈 건 살얼음판 같은 재벌가 풍경으로, 부부관계를 비롯해 남매사이까지 철저하게 수직적인 온기 없는 윤하 가족의 모습이었다.

두 집 살림을 하는 것에 대해 조금의 부끄러움도 없는 제왕적 가장 원식(윤주상 분)을 비롯해, 그런 남편을 증오하지만 재벌가 안주인 자리를 포기할 수 없는 혜수(고두심 분), 후계구도 경쟁으로 서로를 물어뜯는 예원(윤자혜 분)과 경준(이상우 분) 등 윤하의 가족들은 돈 앞에 붕괴된 관계의 전형을 보이고 있었다.

이 같은 관계를 드러내는 데 있어 인물들이 주고받는 날선 대사들과 거친 행동들은 강렬한 인상을 안겼다.

“조선시대도 아니고 대놓고 첩보면서 사는 팔자”라는 서라(방은희)의 조롱 가득한 대사나, “이 집에서 살려면 복종 외엔 없다”는 원식의 폭력적 언사, “난 너 때문에 되는 게 없다”며 딸 윤하를 향해 비수를 꽂는 혜수의 폭언 등 캐릭터가 처한 상황과 특징을 단박에 표출하는 섬뜩하면서도 서글픈 대사들은 윤하가 이중생활을 하는 데 설득력을 부여함은 물론 ‘상류사회’에 팽팽한 긴장감을 서리게 했다.

그런 가운데 네 주연배우들의 캐릭터는 톡톡 튀게 상큼하고 발랄한 매력으로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집안에서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지만 정략결혼을 단호히 거부하고 선 자리에 나가 자기 의사를 분명히 밝히는 윤하의 당당한 캐릭터는 물론이고, 쿨하고 유쾌하지만 당한 만큼 갚아주는 창수(박형식 분)의 자의식 넘치는 모습은 어떤 블랙코미디보다 씁쓸한 웃음을 안겼다.

또 “가난하면 절대로 행복할 수 없다”는 지론 속에 친구사이에서 조차 떨쳐버릴 수 없는 갑을 관계에 씁쓸함을 숨기지 못하는 준기의 신분상승 욕망, 이와는 반대로 속마음이 겉으로 그대로 베어져 나오지만 조금도 밉지 않은 지이(임지연 분)의 순수한 아름다움 등 각양각색 캐릭터의 조합은 청춘멜로물인 ‘상류사회’에 매력지수를 높였다.

통통 튀는 캐릭터에 촌철살인 대사와 임팩트 있는 상황 설정까지, 그야말로 ‘꿀잼’ 드라마의 조건을 모두 갖춘 ‘상류사회’는 앞으로의 전개에서 윤하와의 세 번의 우연한 만남을 의미심장하게 받아들이는 준기를 통해 본격적으로 스토리를 펼쳐나가게 된다. 서로 다른 성장 배경과 가치관을 지닌 두 사람이 그려나가는 동상이몽 사랑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상류사회’는 황금수저를 입에 물고 태어난 재벌딸과 황금사다리를 오르려는 개천용 두 사람의 불평등한 계급 간 로맨스를 통해 진정한 사랑의 의미와 오포 세대 청춘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청춘멜로드라마로 매주 월,화요일 오후 방송된다.

홍미경 기자 mkhong@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상류사회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